상업용 디스플레이를 조금 이해하기 쉽게 말하자면 빌딩에 걸려 있는 대형 전광판 상황실 화면과 같은 대형 디스플레이를 말한다. 삼성전자가 신용카드 4장 두께에 불과한 초슬림 베젤(화면 테두리 두께)의 상업용 디스플레이(LFD)를 선보이며, 비디오월 신시장 창출에 나선다.

 

 


디스플레이 2장 연결 부분의 두께가 3.7㎜ 불과


배젤이 작다는 것은 외관도 깔끔해 질 뿐 아니라 연결이라는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삼성전자는 오는 7일부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제44회 ‘한국전자전(KES 2013)’에서 세계 최소형 3.7㎜ 베젤 두께의 LFD를 공개하며 ‘진정한 초슬림 베젤’ 시대를 열 계획이다.

이번에 선보인 55형 LFD(제품명 : UD55D)는 왼쪽과 위쪽 베젤이 각각 2.4㎜, 오른쪽과 아래쪽은 각각 1.3㎜로 제품들을 가로 세로로 이어 붙였을 때 연결 부분의 두께가 3.7㎜에 불과해 비디오월(Video Wall)에 최적화되어 있다.

LFD 연결 부분의 두께를 3㎜대로 줄인 것은 업계에서 삼성전자가 처음이며, 이는 기존 제품 대비 35%가 줄어든 수치이다.

기존의 비디오월에 사용된 LFD는 화면간 경계가 5㎜가 넘어 영상이나 정보를 표현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보는 사람 입장에서 몰입을 방해 하는 수준이었던 것인데, UD55D는 3~4미터 거리에서 육안으로 경계를 인식하기 어려울 만큼 베젤 두께를 줄여 초대형 비디오월 화면에서도 몰입감을 극대화시켜 준다.

비디오월 솔루션에서 최고의 기술력은 베젤이 화면을 가리는 단점을 최소화해 시각적 불편함을 없애고 비주얼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으로, 얇은 베젤 두께를 구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찌 보면 디스플레이의 대형화가 이미 진행된지 오래된 상황에서 상업적 사용의 편의성을 제공하고 그것을 보는 사람들의 집중도를 높이는 단계로 나아가는 것은 자연스러운 수순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남들보다 한발 앞서 제품을 내놓는 것 역시 중요하다.

UD55D가 보여 준 베젤 두께의 혁신은 고효율의 LED를 탑재하는 등 부품 수를 대폭 줄이고 효율적인 회로 배치를 통해 베젤 영역을 최소화한 덕분이다.

또한 상업용디스플레이인만큼 1년 내내 비디오 월을 작동시켜도 최고의 화질, 밝기 등을 유지할 수 있도록 탄탄한 내구성을 확보했다는 부분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영상ㆍ정보 몰입감 극대화, 비디오월 시장확대 기여

 

제품을 개발한 삼성전자는 초소형 베젤이 적용된 UD55D 제품이 대형 매장의 광고·정보표시용 비디오 월, 대학·병원 내 전광판, 관공서 상황실 등에서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6월 유럽 최대 영화산업 전시회 ‘시네 유럽(Cine Europe)’에 처음 참가해 ‘영화 산업의 디지털화’를 촉진시키는 폭넓은 LFD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인바 있으며, 부스를 찾은 다양한 영화 솔루션, 인테리어 기업들과 폭넓은 협력을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이미 삼성전자의 비디오 월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맥캐런 국제 공항, 애틀랜타 하츠필드 잭슨 국제 공항 등 세계 유수의 공항과 미국 NBA 농구단 올랜도 매직의 홈구장인 암웨이 센터에도 설치되어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이렇게 세계 TV 시장뿐만 아니라 LFD 시장에서도 월등한 점유율로 1위를 달리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011년 12.5%, 2012년 19%에 이어 올해 상반기 2~6위 업체의 점유율을 합한 것보다 높은 26.3%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이어 나갔다. 

김정환 전무(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는 “세계 최고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업고객과 소비자들에게 한 차원 높은 시각적 경험을 제공하며 LFD 신시장을 개척할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올해 6년 연속 LFD시장 1위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앞선 브랜드의 도전은 좋은 성과를 내리 마련이다.

Posted by 금미